프리패브 패널라이징 공법 적용한 1.5리터 레인보우 듀플렉스

Vol22 1
글/ 사진 제공 전원주택라이프
캐나다 연방정부의 에너지 절약 건축 프로그램인 R2000에 비해 독일 패시브하우스는 꽤 엄격한 편이다. R2000 기준보다 까다로운 수준의 건물 성능을 요구하는 이퀼리브리엄Quilibrium 건강주택 프로젝트가 패시브하우스에 견줘 볼 수 있다. 2006년부터 캐나다 주택청의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이퀄리브리엄은 U값(열관류율)이 벽체 0.11, 지붕 0.09를 요구하고 기밀성 0.5 등으로 패시브하우스 기준에 상당히 밀접해 있으면서 그보다 조금 더 높은 수준이다.
에너지 절약 주택을 실현하는 자재의 용이한 수급과 기술 발전 등 미래 주택 건축 시장의 변화 양상에 따라 얼마든지 이퀼리브리엄, Net-zero 하우스는 실현 가능하다. 바로 BC패시브하우스와 같은 새로운 조직의 발현에서처럼 에너지 고효율 주택에 대한 민간의 욕구는 앞으로 지속될 것이기 때문이다.

패시브하우스 구현 위한 프리패브 시스템 개발
캐나다에서 유럽의 패시브하우스는 우리나라에서보다 더 낯설다. R2000이 이미 주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휘슬러 레인보우 주택 단지 내 패시브하우스 인증을 목표로 복층 경량 목구조 두 가구 주택을 지난해 말 완공해 눈길을 끈다. 만약 인증을 받는다면 캐나다 기술과 인력으로 지은 첫 번째 패시브하우스가 될 것이다. BC패시브하우스 마케팅 담당 Lydia Durfeld 씨는 “오스트리아 하우스는 선진 기술 접목이 성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라며 “레인보우 듀플렉스 프로젝트 팀은 오스트리아 하우스에 영감 받아 직접 유럽으로 건너가 패시브하우스 노하우를 익혔으며 프리패브 패널라이징 공법 기술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단위면적당 연간 난방에너지 수요 15㎾, 기밀성 0.6으로 패시브하우스 기준을 충족하는 레인보우 듀플렉스는 현재 독일 패시브하우스연구소에 인증 절차를 밟고 있는 중으로 인증 확정되면 캐나다의 프리패브 기술로 지은 첫 번째 패시브하우스가 된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15% 건축비 상승 그러나 연간 90% 절약
짙은 회색의 CLT 패널과 목재로 외벽 마감한 레인보우 듀플렉스는 단지 내 주택들의 배치 흐름에 따라 좌향을 동쪽으로 잡고 한 벽을 접한 두 건물이 좌우로 나란히 서 있다. 부지의 경사를 그대로 활용해 대지 전면은 바로 지하 창고로 이동하고 후면은 지상 1층과 닿아 있다. 좌측 집은 남쪽, 우측 집은 북쪽에 계단과 현관을 설치해 실내로 이동한다.
좌측 건물은 남쪽의 채광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우측은 좌측 건물에 가려 채광 효과에 취약한 점을 감안, 앞으로 전진 배치했다. 비교적 소극적으로 창호를 적용한 이 주택은 남쪽과 동쪽으로 창호를 확장 배치하고 겨울철 자연 채광을 이용한 실내 난방을 계획했으며 외부 블라인드 설치로 여름철 차양 및 겨울철 야간 단열 보조 기능을 계획했다.
레인보우 듀플렉스는 캐나다 표준 주택 대비 냉난방 및 온수 공급에 90%가량 에너지를 절약한다. 고효율 성능을 발휘하기 위해 PHPP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결과 값에 따라 표준 주택 대비 3~7배 단열을 높였으며 열교 차단에 주의를 기울이며 고단열 고기밀 시공했다. 고기밀한 공간에 늘 쾌적한 공기를 공급하기 위한 요소로 열효율 80%의 폐열회수 환기장치를 설치했다.
캐나다 주택 표준 창호 단열은 R값 3.2인데 패시브 표준은 그보다 훨씬 높은 R값 7.1을 요구한다. 패시브하우스 구현에 적합한 캐나다 창호가 없어 창호재는 패시브하우스연구소 인증 창호를 수입할 수밖에 없었다. 목질 섬유 단열재를 충전한 목재 프레임에 로이 코팅, 아르곤 가스 충전한 3중유리 창호를 썼다.
액티브 요소로는 지열에너지를 이용한 히트 펌프로 난방을 하고 태양열로 온수 공급한다. 각 방 난방 온도 제어가 가능하며 욕실의 환기 장치는 필요에 따라 세기를 조절할 수 있다.
레인보우 듀플렉스는 같은 규모의 표준 주택 대비 건축비가 15% 상승했다. 그러나 15% 추가 비용으로 기존 주택에 비해 연간 10~20%의 에너지만 소비하는 주택이라는 점에서 건축주는 15%의 비용 상승을 기꺼이 받아들였다. 휘슬러 자치정부의 주택 가격 정책 규제에 따르고자 시공비 상승을 최대한 막기 위해 바닥마감재나 주방 아일랜드 카운터 상판처럼 건물 성능과 상관없는 장식 요소에서 비용을 절약하는 방법을 썼다. Lydia Durfeld 씨는 “실내 바닥재나 카운터 탑은 언제든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지만 창문이나 단열재는 쉽게 교체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Vol22 2 Vol22 3
Vol22 7 Vol22 6

Vol22 8